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트라이앵글 7회 – 김재중·임시완 형제의 슬픈 운명, 반전의 계기 마련할까?

사북 탄광이 카지노로 변모하듯 그 천지개벽 같은 변화 속에 세 형제의 슬픔이 담겨 있었습니다. 급격한 변화를 세 형제의 삶으로 풀어쓰고 있다는 점에서 <트라이앵글>은 흥…

트라이앵글 6회-진부한 이야기, 답답한 이범수, 김재중만 바라보는 드라마의 한계

세 형제가 어린 시절 헤어진 후 서로 다른 입장이 되어 만나는 이야기의 기본 틀은 흥미롭게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6회가 끝난 상황에서도 <트라이앵글>의 재미를 만끽하기에…

트라이앵글 5회-김재중 드라마 전체를 이끄는 사나이, 예고된 잔인한 운명의 시작

사북 탄광이 카지노로 변한 뒤 그곳은 허황된 꿈만 꾸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이룰 수 없는 꿈을 좇는 부나방 같은 존재가 바로 허영달이었습니다. 아무런 희망도 없던 사북 건…

트라이앵글 4회 – 캐릭터 구축 실패, 김재중이 아니라 진짜 문제는 이범수였다

사북 탄광에서 자란 삼형제가 다시 사북이라는 공간에서 돈과 범죄, 그리고 형제애로 마주하게 되는 과정은 흥미롭습니다. 하지만 드라마로서 가치와 재미를 살리기 위해서는 캐릭터가 보다…

트라이앵글 3회-김재중 이범수 임시완, 이들의 다중 삼각관계가 던지는 재미

다중 삼각관계가 전면에 자리하면서 <트라이앵글>은 틀을 잡아가기 시작했습니다. 헤어진 형제들과 그 사이에 존재하는 삼각관계들이 어떤 의미로 서로 이어질 수 있을지 알 수…

트라이앵글 2회 - 이범수마저 눌러버린 김재중의 매력발산, 첫 주 방송을 이끌었다

어린 시절 헤어진 삼형제가 각기 다른 환경에서 성장해 만나게 되는 과정은 흥미로웠습니다. 첫 2회 동안 삼형제의 현재 모습을 보여주고, 이들이 서로 만났지만 알아보지 못하며 극을 …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